'성공'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07.05.09 성공한 개발자와 행복한 개발자
  2. 2007.04.24 나무에 가위질을 하는 이유
  3. 2007.04.24 당신 안의 게으름뱅이를 인정하라.
  4. 2007.04.05 성공한 사람들의 공통된 15가지 이미지
2007.05.09 19:03

성공한 개발자와 행복한 개발자

행복은 미래에만 있다

우리는 성공이 꼭 행복의 필수조건은 아니라는 것을 머리로 믿고 있다. 복권에 당첨된 사람들의 행복 수준이 당첨 이전보다 못하다는 연구 결과 소식을 들으며 자신을 위로한다. 하지만 마음으로까지 믿지는 못하고 성공을 위해 오늘의 행복을 저당잡힌 채 산다. 그들에게 행복은 늘 미래시제 속에만 존재한다.

몇 년 전 모 개발자 게시판에서 봤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어떤 여성 개발자가 결혼 후를 위해 가구나 전자 제품도 싼 것으로 사고, 여행도 가지 않고, 모두 결혼하고 나면 써야지 하면서 저축을 했다고 한다. 그렇게 서른이 넘고 어느날 문득 눈을 떠봤더니 글쎄 자신이 불행하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그래서 특히 여자 후배들에게는 “하고 싶은 거 있으면 바로 해라”고 조언을 했다. 아마 대다수의 개발자들이 공감하는 바일 것이라 생각한다. 대상이 결혼이 되었건 집이 되었건 간에.


행복해야 성공한다



습관의 심리학
(이미지 출처는 aladdin.co.kr)


서울대 심리학과 곽금주 교수가 최근 저술한 "습관의 심리학"이라는 책 5장 제목은 "성공습관보다 행복습관을 먼저 연습하라"이다. 앞부분에서 곽금주 교수는 다음과 같은 요지의 말을 하고 있다. 최근 심리학계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상식과는 달리 성공과 행복의 인과관계가 반대라고 한다. 즉, 현재 행복하다고 느끼는 사람이 성공(예컨대 경제적 부, 사회적 위치 등)할 가능성이 훨씬 높다는 것이다. 따라서 심리학자들은 성공보다 행복에 집중하는 것이 오히려 행복과 성공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는 가장 효과적인 전략이라고 한다.

곽금주 교수는 긍정심리학의 대부라 불리는 마틴 셀리그만(Martin E. P. Seligman)의 보험설계사 연구를 인용하고 있다. 이 부분은 셀리그만의 원저 "Learned Optimism"(국내에 번역되었으나 절판된 것으로 보임)이라는 책의 "일에서의 성공"(Success at Work) 장을 참고하도록 하자. 훨씬 더 상세한 설명을 볼 수 있다.



위로



낙관적인 사람은 더 높은 실적을 낸다



LEARNED OPTIMISM
(이미지 출처는 amazon.com)


메트라이프(Met Life)에서 보험설계사를 뽑을 때 한 집단은 직무 수행 능력이라는 전통적 잣대로 뽑고, 다른 집단은 낙관적 태도를 기준으로 뽑았다. 사실 두 번째 집단은 한 가지 기준이 더 있었다. 직무 수행 능력 시험에서 낙제점에 가까워야 했다. 12점이 최저 통과 점수면, 11점이나 10점에 해당하는 사람들을 뽑았다. 전통적 방식에서는 떨어질 사람들이다. 셀리그만은 이 집단을 "특별팀"(Special Force)이라고 불렀다.

낙관적인 사람과 비관적인 사람이 섞여 있지만 직무 수행 능력 시험을 통과한 사람들과 낙관적이지만 직무 수행 능력 시험에 떨어진 두 개의 집단. 실적을 비교한다면?

우선 일반 집단의 경우를 보자. 첫 1년 동안에는 낙관적인 사람(평균보다 낙관성 정도가 높은 사람들)이 비관적인 사람(평균보다 낙관성 정도가 낮은 사람들)보다 단지 8%만 실적이 높았다. 하지만 두 번째 해에는 낙관주의자가 31% 실적이 높았다.

특별팀은 좀 더 극적이다. 첫 해에 특별팀은 일반팀의 비관주의자들보다 21% 높은 실적을 냈고, 두 번째 해에는 57%나 높은 실적을 냈다. 그렇다면 일반팀 전체와 비교한다면? 특별팀은 2년 동안 일반팀에 비해 27% 높은 실적을 냈다. 낙제점의 낙관주의자들은 합격점의 낙관주의자와 최소한 같은 수준의 실적을 냈다.

셀리그만의 최근 저작인 "긍정심리학"(Authentic Happiness)에는 비슷한 사례들이 좀 더 소개된다.



긍정 심리학
(이미지 출처는 aladdin.co.kr)


  
 ... 실제로 더 행복해하는 사람일수록 생산성이 높고 수입이 더 많다는 게 연구자들의 주장이다.
272명의 직장인을 대상으로 긍정적 정서를 측정하여 합계를 낸 다음, 그로부터 18개월 동안 그들의 업무
수행 능력을 조사한 연구가 있었다.
그 결과 더 행복한 사람은 상사의 업무수행 평점이 훨씬 높아졌으며, 봉급도 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오스트레일리아 청소년들을 15년 동안 추적 조사한 대대적인 연구에서도 행복이 취업과 고수입의 가능
성을 훨씬 더 높여준다는 결과가 나왔다. 
실험을 통해 행복감을 유발한 다음 그들의 업무수행 능력을 살펴보면서 행복과 생산성 중에서 어느 것이 먼저인지를 밝히기 위한 연구를 한 결과, 기분이 좋아진 어른과 어린이는 훨씬 더 높은 목표를 설정하고, 과제 수행 능력도 더 우수하며, 철자의 위치를 바꾸어 새로운 단어를 만들어내는 게임 등을 할 때도 훨씬 더 끈기를 발휘한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위로



행복한 개발자를 뽑아라



37signals.com
(37signals.com의 첫 화면)


참신한 웹 2.0 서비스를 많이 만들고 있는 37signals라는 회사에서 지난 SxSW 2005에서 발표를 하나 했다. 제목은 How to Make Big Things Happen with Small Teams. 작은 팀으로 어떻게 큰 일을 이룰 수 있는가에 대한 흥미로운 발표이다. 발표자인 제이슨 프라이드(Jason Fried)는 작은 힘으로 큰 효과를 내려면 "잘 맞는 사람"(the right people)을 뽑는 것이 무척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그런 사람들은 다음과 같은 특징을 갖고 있다고 한다. 열정적이고 행복하다, 여러 방면에 걸쳐 균형이 잡혀있다(well rounded), 학습이 빠르다, 글을 괜찮게 쓴다(커뮤니케이션에 대한 것), 믿음직하다. 그리고는 다음 장에서 배경이 적색으로 바뀌면서 인상 깊은 문구가 드러난다.

  
"I'll take someone happy and average over a guru who is disgruntled and frustrated." 
"나는 뚱하고 불만스러운 고수보다는 행복하고 평균적인 실력을 가진 사람을 뽑겠다." 

필자는 컨설팅, 코칭업을 하면서 다양한 분야(임베디드부터 웹까지), 다양한 경력(신입부터 40년차까지)의 개발자들을 만나봤다. 흥미롭게도, 낙관적이고 현재 삶에 행복감을 느끼는 사람들일수록 성장 속도가 빠르다는 사실을 발견하게 되었다. 고수들 중에는 비관주의자도 있었다. 하지만 그 사람들은 정체하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낙관주의는 개인의 성과에만 영향을 주지는 않는다. 비관주의는 보통 냉소주의를 수반하는데, 이 냉소주의는 전염 효과가 매우 강하다. 조직에 냉소적인 사람이 한 사람이라도 있으면 그 사람이 툭툭 던지는 한 두 마디에 다른 사람들은 마음과 열정이 흔들릴 수 있다. 게다가 냉소주의자들은 통상 낙관주의에 부풀은 신입들이 들어오면 "나이브"하다고 조소하며 그들에게 어떻게든 패배주의를 안겨주고 싶어한다. 실패한 사람들에게는 "그거 봐, 내가 실패할 거라고 했지!"라고 비웃으며 '냉소주의당'에 입당할 것을 권유한다. 조직에서는 이런 사람들을 빨리 찾아서 재교육을 하거나, 다른 위치로 옮기거나, 혹은 다른 직장을 찾도록 하는 것이 급선무이다.

이런 연유로 필자 역시 사람을 뽑을 때 낙관적인가, 현재 행복한 삶을 살고 있는가 등을 살핀다. 그런 요소가 단기에 성과로 전환되지는 않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하지만 피드백 주기가 짧고 빠른 학습이 이루어지는 환경에서는 단기간에 큰 차이를 보이기도 한다. 필자가 일하는 환경에서는 장기간의 경험을 단기에 압축적으로 하기 때문에,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장기 이자율이 좋은 사람이 단기간에도 뛰어난 성과를 낼 수 밖에 없다 -- 반대로 단기간의 이득만 보고 사람을 뽑았다가는 "단기간에" 후회하는 경우가 꽤 있었다.



위로



난 어쩌라고

자, 독자들은 여기까지 보고 이런 질문을 할 수 있겠다. 낙관주의면 더 행복하고, 성공확률도 높다는 것을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난 비관주의자로 30년을 살았다. 지금 행복하지도 않다. 그렇다면 나는 어쩌라고? 앞에서 언급한 셀리그만의 책 이름이 Learned Optimism이다. 바꿔 말하면 낙관주의를, 행복을 학습할 수 있다는 뜻이다. 이것이 최근 들어 돌고 있는 긍정심리학의 실천적 테제이다. 자세한 내용은 최근 쏟아져 나오는 긍정심리학 서적들을 참고하기 바란다. 여기에서는 일상에서 간단히, 오늘 당장 실행해 볼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하고 마치도록 하겠다.

의외로 행복해지기 쉽다. 필자는 지난 3월 블로그에 즐거운 경험이란 글을 썼다.

  
그렇다고 꼭 동참할 사람이 있어야, 혹은 윗사람이 허락해줘야 이런 즐거운 경험을 할 수 있는 건 아닙니다.
나 자신를 위해 즐거운 경험을 주기적으로 마련해보세요. 내가 속한, 혹은 나라는 시스템 속에 스스로 위로
해주고 토닥여 주는 요소를 만들어 넣으세요.
뭐 대단한 건 아닐지라도 말이죠. 수고한 자신을 위해 작은 상을 주세요. 즐거워지는 것 의외로 쉽습니다. 

   소셜 북마크

   mar.gar.in mar.gar.in
    digg Digg
    del.icio.us del.icio.us
    Slashdot Slashdot

오늘은 점심 시간에 샌드위치를 사서 일이십분 거리로 산책을 떠나보자. 길가에 피어난 꽃들도 구경해 보자. 퇴근할 때에는 포도주 한 병을 사가지고 들어가서 분위기를 내보면 어떨까(아직 독신일지라도 말이다)? 하루 종일 일한 상으로 값비싼 아이스크림을 자기에게 선물하는 건 어떨까? 소소한 행복 습관을 당장 실행해 보라. 의외로 쉽다는 것에 놀랄 것이고, 일하는 스트레스도 금방 줄어드는 것을 느낄 것이다. 그런 작은 행복을 만들다보면 좀 더 큰 행복을 만들기도 쉬워진다.

성공한 개발자가 되고 싶은가? 오늘 당장 행복한 개발자가 되도록 하자. 하지만 명심하자. 행복의 부재를 외부 여건으로만 돌리지 말자. 회사가 나의 행복을 책임지지 않는다. 결국 내 행복은 내 책임이다. 내 행복은 결국 내가 관리해야 한다. 오늘 당장부터.

출처 : http://www.ibm.com/developerworks/kr/library/dwclm/20070424/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07.04.24 10:23

나무에 가위질을 하는 이유

나무에 가위질을 하는 이유
나무에 가위질을 하는 것은
나무를 사랑하기 때문이다.
부모에게 야단을 맞지 않고 자란 아이는
똑바른 사람이 될 수 없다.
겨울의 추위가 심한 해일수록
봄의 나뭇잎은 훨씬 푸르다.
사람도 역경에 단련되지 않고서는 큰 인물이 될 수 없다.

- 벤자민 프랭클린

독일 베를린의 막스 플랑크 교육연구소에서
15년간 1천명을 대상으로 나이와 지혜의 연관성을 연구한 결과,
지혜로운 사람들의 몇 가지 공통점을 밝혀 냈는데,
그들 대부분은 고난을 겪고 역경을 극복한 사람들이었습니다.
가난한 환경에서 살았거나, 남보다 일찍 생활전선에 뛰어 들었거나,
거칠고 힘든 일을 체험해 본 사람들이
큰 걱정 없이 평범하게 산 사람들 보다
지혜로웠다고 연구소는 밝히고 있습니다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07.04.24 08:13

당신 안의 게으름뱅이를 인정하라.

흔히 사람들은 성공하기 위해서는 쉬지 않고 일해야 한다. 수고하고 고통 받지 않은 사람은 내면에 자리잡고 있는 게으른 자아에게 패배했기 때문이다.’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 내면에 자리잡고 있는 게으르고 이기적인 자아는 당신의 친구이다. 당신이 그를 죽이면, 당신 안에 있는 또 다른 당신이 죽어버리는 것이나 다름없다.

조깅에 관한 베스트셀러를 저술한 바 있는 짐 픽스(Jim Fixx)란 사람은 단 하루도 조깅을 거르지 않겠다고 다짐하면서 내면의 게으름뱅이 자아를 죽여버렸다. 그리고 얼마 못 가 그도 죽고 말았다.

윈스턴 처칠(Winston Churchill)은 짐 픽스와는 사뭇 다른 삶의 원칙을 가지고 있었다. 운동은 하지 않았고 하루에 한 시간 동안 꼭 낮잠을 잤다. 그것도 어중간하게 조는 것이 아닌 제대로 침대에 누워서 잤다. 그 원칙은 심지어 제2차 세계대전을 치르는 동안에도 지켜졌다. 훗날 그는 이러한 휴식이 없었다면 아무것도 제대로 해낼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누구에게나 게으름뱅이 자아가 있기 마련이다. 그것을 숨기려 하거나 부끄러워하지 말라. 게으름뱅이 자아가 활개를 펼친다는 것은 당신에게 휴식이 필요하다는 증거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많은 사람들은 정작 휴식이 필요한 시간에 휴식 시간을 늘리거나 최소한 유지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줄여 게으름뱅이 자아의 목소리를 묵살한다. 자신의 내면의 목소리를 무시해 버리는 것이다. 이러고야 진정 행복한 삶을 살기 어렵지 않겠는가!

여기서 기본 원칙을 정해보자. 당신은 목표에 도달하고 싶은 것인가, 아니면 고된 일을 한다는 것에 자부심을 느끼고 싶은 것인가? 고된 일을 하는 것과 목표에 도달하는 것은 전혀 다르다. 당신은 많이 일하면서도 정작 목표에는 도달하지 못할 수 있다. 반면에 적게 일하고 많은 것을 얻을 수도 있다. 또한 많은 성과를 거두었다고 해서 반드시 성공한 삶이라고 볼 수는 없다.

그런데도 업적을 성공과 동일하게 보는 식의 사고방식은 수백 년 동안이나 인간의 문화 속에서 굳건하게 지속되어 왔다. 이는 우리의 의식이 황소와 쟁기로 일을 하던 농경 사회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고도로 발달된 산업 사회를 사는 우리는 현대적인 기계, 자동차 컴퓨터 등을 마음대로 다룰 수 있다. 그런데도 노동 시간은 전혀 줄어들지 않고 있다. 늘 일에만 파묻혀야 하는 것처럼 행동하는 것이다. 40시간, 60시간, 혹은 80시간많이 일하면 일할수록 더 좋다고 믿는다.

많은 경우 그 배후에는 일중독증이 숨어 있다. 일 중독증에 사로잡혀 많이 일하면 일할수록 성공을 보장받는다는 착각에 빠져있는 것이다. 그러나 단언컨대, 그것은 미신이고, 집단최면이다.

일을 적게 하고도 충분히 멋진 삶을 살 수 있다는 말을 믿지 못하겠다면, 헬렌 니어링(Helen Nearing) 부부가 쓴 책들을 읽어보라. 그들은 자연 속에서 조화로운 삶을 살기 위해 뉴욕을 떠나 버몬트라는 시골로 들어갔다. 그곳에서 직접 땀을 흘려 집을 짓고, 땅을 일구어 양식을 장만했으며, 먹고 사는데 필요한 것들을 절반 넘게 자급자족했다. 두 사람은 일주일에 6일 동안 하루 중 4시간만 일하고, 1년에 6개월만 일하기로 계획했다.

그들은 한 해를 살기에 충분할 만큼 노동을 하고 양식을 모은 다음에는 돈 버는 일을 더 이상 하지 않았다. 일하지 않는 나머지 6개월 동안은 책을 쓰고, 여행을 하고, 많은 것들을 생각하고,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들은 일을 해서 생활을 유지했지만 아무도 착취하지 않았으며 자신들의 관심사를 가꿔나갔다. 그것을 그들은 좋은 삶이라고 불렀다.

무엇인가를 이루기 위해서는 일 중독증에 빠져야 한다고 스스로에게 주문을 걸지 말자. 물론 이 주문을 신봉하는 사람들은 대단히 많다. 그러나 그것이 옳다고 믿는 사람이 많다고 해서 진리가 되지는 않는다. 지동설을 주장한 코페르니쿠스도 그가 살던 당시에는 어리석은 사람 취급을 받았다.

수고로운 노동이 성공을 좌우한다는 생각은, 성공이 어느 날 하늘에서 뚝 떨어질 거라는 생각과 마찬가지로 잘못된 것이다. 실제로 중요한 것은 노동과 휴식이 항상 균형을 이루는 것이라는 것을 잊지 말자.

좋은 삶에 대한 정의는 사람마다 다릅니다. 하지만 한가지 분명한 것은 어떤 것을 하든지 균형을 이루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입니다. 한 가지 가치에 맹목적으로 쫓기지 않은 채 균형을 이루는 삶, 그것은 단순히 좋다는 것을 떠나 우리에게 반드시 필요한삶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 참고 자료: 토마스 호헨제 著 당당한 게으름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07.04.05 19:16

성공한 사람들의 공통된 15가지 이미지

1.현실 중심적이다 (reality-centered)
거짓, 가짜, 사기, 허위, 부정직 등을 진실로부터 구별하는 능력이 있다.

2.
문제 해결 능력이 강하다 (problem-centered)
어려움으로부터 도망가려 하지 않는다. 오히려 어려움과 역경을 문제 해결을 위한 기회로 삼는다.

3.
수단과 목적을 구분한다 (discrimination between ends and means)
목적으로 수단을 정당화하지 않으며, 수단이 목적 자체가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 과정이 결과보다 중요할 있다는 자세를 갖는다.

4.
사생활을 즐긴다 (detachment: need for privacy)
남들과 함께 하는 시간보다는 혼자 있는 시간에 종종 편안함을 느낀다.

5.
환경과 문화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 (autonomy: independent of culture and environment)
주위 환경에 의해 쉽게 바뀌지 않는다. 자신의 경험과 판단에 의존한다.

6.
사회적인 압력에 굴하지않는다(resistance to enculturation)
항상 사회에 순응하며 살진 않는다. 겉으로는 평범해 보이지만, 속으로는 반사회적이거나 적응자의 심리를 갖고 있기도 하다.

7.
민주적인 가치를 존중한다 (democratic behavior!!)
인종, 문화, 개인의 다양성에 열린 자세를 취한다.

8.
인간적이다 (Gemeinschaftsgefuhl: social interest)
사회적 관심, 동정심, 인간미를 지니고 있다.

9.
인간 관계를 깊이 한다 (intimate personal relations)
수많은 사람들과 피상적인 관계를 맺기 보다는 가족이나 소수의 친구들과 깊은 관계를 유지하는 것을 선호한다.

10.
공격적이지 않은 유머를 즐긴다 (sense of humor)
자기 자신을 조롱하는 듯한 유머를 즐겨 사용한다. 남을 비웃거나 모욕하는 유머는 삼가 한다.

11.
자신과 남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인다(acceptance of self and others)
남들이 자신을 바라보는 시선이나 태도에 연연해 하지 않고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바라본다. 남에게도 마찬가지. 남을 가르치거나 바꾸려 하지 않고, 자신에게 해가 되지 않는 , 있는 그대로 내버려 둔다.

12.
자연스러움과 간결함을좋아한다(spontaneity and simplicity)
인공적으로 꾸미는 것보다는 있는 그대로, 자연스럽게 표현하는 것을 좋아한다.

13.
풍부한 감성 (freshness of appreciation)
주위의 사물을, 평범한 것일지라도,놀라움으로 바라볼 있다.

14.
창의적이다 (creativeness)
창의적이고 독창적이며 발명가적 기질이 있다.

15.초월적인
것을 경험하려 한다 (peak experience, mystic experience)
(
학문, 종교, 철학, 스포츠 ) 경험의 정점에 다다르기를 좋아한다. 경험의 순간이 최고조에 달했을 초월적인 기쁨과 자유를 느낀다. 그리고 경험이 머리속에 남아 계속 경험을 쌓으려 노력한다.

http://www.appleis.net
http://www.myedumanager.com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