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4.02 08:13

BDD는 또 뭐야

자바를 좀 한다고 하는 사람들은 TDD를 들어봤을 것입니다. Test Driven Development, 즉 테스트로 주도하는 개발 방법입니다. 2003년인가 http://xper.org 에서 김창준님이 주최하는 XP 그 세번째 이야기 라고 기억되는 연극형 세미나에서 감명을 받은 이후로 계속해서 시도하고 있는 개발방법입니다. 6년째이지만 아직 잘 못하는 방법이기도 합니다.

방법이 기괴한데 먼저 테스트 코드를 짭니다. 테스트의 대상이 되는 코드를 짜기 전에 말이죠. 그래서 이런 형태가 됩니다.
assertEquals( 2, add(1, 1) );


1과 1을 인수로 하는 add() 메소드의 결과는 2와 같아야 된다는 뜻인데, 아직 add() 메소드가 만들어지지 않았지만 이렇게 먼저 선언, 또는 정의합니다. add() 메소드의 결과 동작을 먼저 만드는 것이죠. 에러 납니다. 컴파일도 안됩니다. 아직 없으니까요.

그 다음 동작은 add() 라는 메소드를 만드는 것입니다. 그럼 저 테스트 코드로 add() 메소드의 결과를 확인해 볼 수 있겠죠. 이렇게 개발을 하니 모든 메소드는 자동으로 실행할 수 있는 테스트 코드들을 갖고 있게 됩니다. 이게 모이게 되면 전체 애플리케이션을 테스트할 수 있는 집합체가 구성되는 것이죠.

그런데 이런 방식에는 테스트라는 단어의 레거시가 너무 강했습니다. 일반적인 상식에서는 테스트라 함은 후에 위치한다는 것이 자연스럽기 때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나온 것이 Behavior Driven Development(행위 주도 개발 BDD) 입니다. 자바에서는 JBehave 라는 xUnit과 비슷한 개념으로 나온 것이 있습니다. 이에 관한 developerWorks의 기사를 추천합니다. 사실 저도 Kenny군에게서 일,이 년 전부터 계속 듣기는 했는데, 솔직히 말장난한다는 느낌이 들어서 안 했거든요.
TDD를 하지 않는 이유 중 가장 흔한 것이 "테스팅할 시간이 없어요"와 "테스트하기에 너무 복잡하고 힘든 코드"라는 것이다. 테스트 우선 프로그래밍의 또 다른 장애물은 테스트 우선이라는 개념 그 자체다. 우리 대부분은 테스팅을 감촉적(tactile) 행위, 추상적이기보다는 구체적인 행위로 본다. 우리는 경험적으로 존재하지 않는 어떤 것을 테스트하는 것이 가능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이 개념적인 프레임이 머릿속에 이미 자리잡은 일부 개발자들에게는 '테스트 우선(testing first)'이라는 아이디어가 바보 같은 일로 여겨진다.

그러나 테스트를 작성하고 어떻게 테스트할 것인가 하는 관점이 아닌, 행위(behavior)에 대해 생각해 본다면 어떨까? 여기서 말하는 행위란 애플리케이션이 어떻게 동작'해야' 하는가, 즉 본질적으로 그것의 명세를 말하는 것이다.


국내에도 IDD라 하여 Intention Driven Development를 얘기합니다만 가장 빨리 만들어 내는 방법이라 하여 얘기한다면 BDD와 다르다고 할 수 밖에 없을 듯 합니다. TDD나 BDD의 장점은 Test Harness를 마련해서 기능 추가나 변경에 따른 영향도 감지가 부수적으로 오게 되는 것인데, 그것을 얘기하지 않는다면 유지보수하는 사람들의 고통이 필요하기 때문이죠.

출처 : http://okjsp.tistory.com/1165643346
Trackback 0 Comment 0